?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타뉴스 김명석 기자]
 
기사 이미지
손흥민(가운데 위)이 지난 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레바논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2차전을 관중석에서 지켜보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손흥민(29·토트넘)이 또 쓰러졌다. 이번엔 종아리 부상이다. 햄스트링에 이어 올 시즌에만 두 번째 부상이다. 특히 이번엔 그동안 꾸준히 제기됐던 대표팀에서의 혹사 우려가 실제 독으로 돌아왔다는 점에서 팬들의 아쉬움도 더 크다.

부상이 처음 알려진 건 지난 7일이었다. 대한축구협회는 레바논과 월드컵 최종예선 킥오프를 2시간여 앞두고 '손흥민이 우측 종아리 근육 염좌로 엔트리에서 제외됐다'고 알렸다. 전날 훈련 중 종아리에 불편함을 느껴 검사를 진행했는데, 결국 부상 판정을 받았다는 게 협회의 설명이었다.

우려가 현실이 됐다. 앞서 손흥민은 소속팀 일정 등을 이유로 대표팀 소집일보다 하루 늦은 지난달 31일 귀국했는데, 불과 이틀 만에 열린 이라크전에서 풀타임을 소화했다. 오랜 비행 시간, 시차 적응 등 컨디션이 정상이 아닌 상황에서 펼친 강행군이었다. 부상 가능성이 그 어느 때보다도 높았는데, 결국 실제로 이어졌다.
 
기사 이미지
입국 다음 날인 지난 1일 파주 국가대표팀 트레이닝센터(NFC)에서 훈련을 준비 중인 손흥민(왼쪽)과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 /사진=대한축구협회
당시 손흥민마저 지친 기색을 숨기지 않았다. 방송 인터뷰를 통해 그는 "소속팀 경기를 하고 와서 이틀 만에 경기를 치렀다. 잠도 잘 못 자고 어떻게 경기를 잘 치를 수가 있겠나. 힘든 부분이 있는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몸 상태는 핑계일 뿐'이라는 단서를 달긴 했지만, 손흥민이 스스로 몸 상태에 대해 아쉬움을 내비친 건 이례적이었다.

유럽파들에 대한 배려, 대표팀 운용의 묘가 아쉽다는 지적이 나온 이유였다. 월드컵 최종예선인 만큼 차출은 불가피하더라도 적어도 컨디션을 고려한 출전시간의 조절은 필요했다는 얘기다. 컨디션이 정상이 아닌 유럽파들의 무리한 출전은 부상 가능성을 동반하는 것은 물론 팀 경기력에도 악영향을 끼칠 수밖에 없었다. 벤투호는 피파랭킹 70위 이라크와 졸전 끝에 0-0으로 비겼고, 손흥민의 풀타임 출전 여파는 부상으로까지 번졌다.

결국 손흥민은 소속팀 복귀 후 열린 크리스탈 팰리스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4라운드에 '부상'을 이유로 결장했다. 현지에선 17일 스타드 렌(프랑스)과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20일 첼시전까지 2경기 더 결장할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는 중이다.
 
박지성이 2011년 1월 국가대표팀 은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당시 나이는 만 29세였다. /사진=OSEN
문제는 손흥민의 대표팀 혹사 논란, 이에 따른 부상 우려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점이다. 영국에서 한국을 오가는 긴 비행 시간, 시차 적응 등의 문제는 대표팀 소집 때마다 늘 제기돼 왔던 문제인데, 파울루 벤투(52·포르투갈) 감독만 하더라도 지난 3년간 국내에서 열린 A매치 13경기 중 단 1경기, 피파랭킹 204위(당시) 스리랑카전을 제외하고 모두 손흥민을 선발로 출전시켰다.

이같은 손흥민의 혹사가 자칫 대표팀 경력, 나아가 축구선수 경력에 악영향을 끼치는 것은 아닌지에 대한 팬들의 걱정도 커지고 있다. 박지성(40)이나 기성용(32·FC서울) 등 혹사 논란 속 대표팀에서 일찌감치 은퇴했던 사례가 반복되는 것 아닌지에 대한 우려다. 부상 횟수가 점점 늘어나고 있는 최근 분위기라면 '슬픈 예감'은 현실로 다가올 수도 있다.

도쿄올림픽 준비가 한창이던 지난 7월, 김학범(61) 올림픽 대표팀 감독 역시 손흥민을 와일드카드로 뽑지 않은 가장 큰 이유로 '혹사 우려'를 꼽았다. 그는 "올림픽까지 가게 되면 손흥민을 더 혹사시킬 수도 있을 가능성이 부각됐다. 손흥민은 우리가 보호하고, 아끼고 사랑해줘야 할 선수다. 박지성을 보면서 느꼈다"고 설명했다. 박지성처럼 손흥민을 대표팀에서 빨리 떠나보내면 안 된다는 의미였는데, 이는 모든 축구팬들의 간절한 바람이기도 하다.
 
/그래픽=김혜림 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016 퍼디난드, '호감독'에 "제발 좀 앉아있어"…크라우치는 "호날두잖아" file 제트지킴이 2021.09.16 343
9015 대체 '벤투 스타일'은 뭡니까? 홍정호·주민규 미스터리 file 제트지킴이 2021.09.16 351
9014 네이마르-메시-음바페로 무승부라니' PSG, 조 최약체와 1-1로 비겨[챔피언스리그] file 제트지킴이 2021.09.16 306
9013 식빵하며 먹으란건가"…달랑 빵 3장 '김연경 식빵' 논란 file 제트지킴이 2021.09.16 240
9012 김태형감독 '너 이리와 봐' 후폭풍…LG 김동수, 이병규코치 2군행 이유 file 제트지킴이 2021.09.16 275
9011 미국 '체조 여왕' 시몬 바일스도 코치에게 성폭행 당했다 file 제트지킴이 2021.09.16 219
9010 "불쌍한 바르셀로나, 이제 스몰클럽" 스페인도 일제히 포기 file 제트지킴이 2021.09.16 203
9009 한 경기 터치다운 5개, NFL 최고 스타된 한국계 머리 file 제트지킴이 2021.09.16 239
9008 [모멘트] 묘한 자세 file 제트지킴이 2021.09.16 249
9007 메시+네이마르+음바페 드디어 뜬다…포체티노 "내일 볼 수 있을 것" file 제트지킴이 2021.09.16 169
9006 신수지, 힙하게 입고 한줌 허리 인증…비율까지 천재네 file 제트지킴이 2021.09.16 162
9005 [오피셜]아자르 조롱했던 버거킹, 라리가 스폰서 계약…'묘한 인연' file 제트지킴이 2021.09.16 285
9004 '제가 메날두 후계자입니다'…차기 발롱도르 후보 6인 총집합 file 제트지킴이 2021.09.16 327
9003 프로게이머 출신 김성현, 전 여친 '낙태 강요' 폭로에…"합의했다" file 제트지킴이 2021.09.15 293
9002 후배에 활 쏜 가해 중학생, 영구제명 중징계 결정…"엄중한 사안, 양궁계 퇴출 불가피" file 제트지킴이 2021.09.15 212
9001 "김어준씨 막말요? 오히려 근대 5종이 빵 떠서 좋았어요" file 제트지킴이 2021.09.15 390
» '29살에 떠난 박지성처럼…' SON 혹사 반복, 슬픈 예감 '현실' 된다 file 제트지킴이 2021.09.15 285
8999 '자기 관리 끝판왕' 브라질 레전드, 47세에도 엄청난 '식스팩' file 제트지킴이 2021.09.15 452
8998 신수지, 힙하게 입고 한줌 허리 인증…비율까지 천재네 file 제트지킴이 2021.09.15 412
8997 [오피셜] 황선홍, U-23 대표팀 사령탑 맡는다…AG·올림픽 지휘 file 제트지킴이 2021.09.15 183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462 Next
/ 462
티비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