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BS 2TV '대화의 희열 3'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전 축구선수 박지성이 과거 슬럼프를 회상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대화의 희열 3'에는 박지성이 게스트로 출연해 축구 인생 이야기를 털어놨다.

박지성은 2002 한일 월드컵 이후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네덜란드 PSV 아인트호벤 행을 택했었다. 당시 선택지가 3군데였다고 밝힌 그는 "히딩크 감독님이 있는 PSV, 일본 리그에서의 재계약, 한국에서 백지수표 제안도 있었다"라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결국 PSV로 마음을 굳혔다는 박지성은 "유럽은 환경도 그렇고 확실히 다른 세상이었다. 말도 안 통하고 무릎도 안 좋은 상태로 갔으니까 적응을 빨리 해야겠다 했었다"라고 기억을 더듬었다.

그러나 무릎 부상으로 인해 결국은 슬럼프를 겪게 됐다고. 박지성은 "일본에 있을 때부터 아팠는데 MRI를 찍어도 원인을 못 찾았다. 그 상태로 네덜란드에 갔는데 거기서도 못 찾은 거다. 시간이 흘러 팀닥터가 얘기하더라. 분명히 문제가 있다고 해서 열어보자고 했다. 그랬더니 무릎 연골 파열이었다. 제거 수술을 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박지성은 "당시에는 축구하는 게 무섭다는 생각을 했다. 태어나서 처음이었다. 지금까지도 그런 느낌은 그때밖에 없었다"라고 속내를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홈팬들도 저한테 야유를 많이 하더라. 교체 선수로 뛰려고 서 있는데 야유를 한다. 또 공이 나한테 오면 야유를 시작한다. 제 발이 공에서 떠나면 야유가 딱 끝난다. 3만여 관중이 들어올 수 있는데 매번 그런 상황이 펼쳐지니까 상당히 힘들었다"라고 덧붙였다.

박지성은 이어 "당시 판 보멀 선수가 주장이었다. 근데 인터뷰에서 '한국 선수 왜 데려왔냐' 이 한마디를 해서 힘든 상황이 지속됐다. 그런 상황이 몇 개월 갔다"라고 담담하게 밝혔다. 이를 듣던 MC 유희열은 "히딩크 감독님 입장에선 자신이 데려왔으니까 마음 아팠을 것 같다"라고 했다.

이에 대해 박지성은 "당시에는 아무 말 안 하셨다. 그해 전지훈련에 가서 개별 면담을 하는데 '일본으로부터 3개의 제의를 받았다'라는 말씀을 하시더라. '난 널 보내고 싶지 않다, 선택은 너의 몫이다'고도 하셨다. 스스로 지금 못하는 걸 알았지만 본 모습은 이게 아니라는 걸 저도 느끼고 있었다. 그래서 저도 '여기서 더 하겠다' 얘기를 했었다"라고 밝혔다.

박지성은 1년만에 슬럼프를 극복하게 됐다고 전했다. UEFA컵 페루자와의 원정 경기를 언급하며 "그 경기에서 풀타임을 뛰고 나서는 실력을 보여주기 시작했다. 그 후로는 스스로 부족하다고 느낀 적이 한번도 없었다. 아마 그 경기를 기점으로 모든 게 변했던 것 같다"라고 해 눈길을 모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090 윤형빈 한 방, 유재석 눕혔다 file 제트지킴이 2021.06.12 325
7089 '이승우-엄원상 선발' 김학범호, 가나전 선발 라인업 발표…'이강인 벤치' file 제트지킴이 2021.06.12 275
7088 '명장' 박항서의 신기, 교체 선수가 11분만에 결승 PK 유도…"역전의 시발점" file 제트지킴이 2021.06.12 237
7087 일본 팬이 추억한 故 유상철, "당신은 나에게 청춘이었다" file 제트지킴이 2021.06.12 424
7086 박항서 UAE와 최종전 못 나선다…"이영진 코치로도 충분해" file 제트지킴이 2021.06.12 320
7085 신수지, 이 얼굴로 데뷔 안하고 어떻게 참았지…너무 예쁜 몸매 file 제트지킴이 2021.06.12 324
7084 [WC예선 리뷰] '박항서 매직 발동' 베트남, 말레이시아에 2-1 승…최종예선 진출 유력 file 제트지킴이 2021.06.12 547
7083 '12일 만에 등판' 양현종, 다저스전 4회말 홈런 2방 허용 file 제트지킴이 2021.06.12 421
7082 레반도프스키, 훈련 중 팬 핸드폰 박살냈다 file 제트지킴이 2021.06.12 397
7081 손흥민 쓰러트린 김신욱의 한 마디 "아버님이 케인보다 날 더 좋아하신다며?" file 제트지킴이 2021.06.12 323
7080 명장' 박항서의 신기, 교체 선수가 11분만에 결승 PK 유도…"역전의 시발점" file 제트지킴이 2021.06.12 207
7079 '학폭 논란' 이다영, 이적 동의서도 없이 해외 진출? file 제트지킴이 2021.06.12 207
7078 이다영, 깜짝 그리스행? 황당한 협회 "국가간 배구 질서 어디갔나?" file 제트지킴이 2021.06.12 171
7077 류현진이 거꾸로 물었다 "감독님은 포수로 누가 좋아요"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200
7076 ERA 0.62 괴물의 비밀…"빅맥+더블치즈버거 2개 먹는 중독자"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158
7075 加 언론 "오늘 패배, 류현진 탓하는 건 옳지 못해…저번보다 호투"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195
7074 김경문 감독 "차우찬, 하늘이 주신 선물 같다. 그러나…"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387
7073 [KLPGA 현장] '루키' 정지유 "아이돌? 골프 못 하면 아무 소용 없어요"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325
» 박지성 "태어나 처음으로 축구 무서웠다…홈팬 야유도" 슬럼프 회상 [RE:TV]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472
7071 류현진은 1회 3실점 뒤 더그아웃에서 태블릿을 꺼냈다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222
Board Pagination Prev 1 ... 44 45 46 47 48 49 50 51 52 53 ... 403 Next
/ 403
티비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