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타뉴스 신화섭 기자]
기사 이미지
카도쿠라 켄 전 코치. /사진=OSEN
이쯤 되면 '막장 드라마' 수준이다.

실종 3주 만에 귀가한 카도쿠라 켄(48) 전 주니치 코치 사건이 새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 이번엔 카도쿠라의 아내인 타미에를 비방하는 편지가 부부의 지인에게 배달됐다는 주장이 등장했다.

일본 매체 닛칸겐다이 디지털은 10일 "새로운 트러블이 밝혀졌다. 카도쿠라 부부의 지인에게 지난해와 올해 두 차례 괴문서가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지인은 "(편지의) 내용은 타미에를 비방 중상하는 것으로 처음 온 것은 작년 6월, 두 번째는 카도쿠라가 (올해 5월) 실종되기 열흘 정도 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보낸 사람은) 아마 동일인물일 것이다. 인쇄한 주소를 잘라내 봉투의 표면에 붙인 것과 우표가 같은 모양으로 기울어져 있는 등 방법이 똑같았다"고 설명했다.

편지에는 "남편의 수입에 비해 3억엔(약 31억원)짜리 대저택은 분수에 맞지 않는다", "부인은 벼락 성공으로 금전감각이 흐트러져 있다"는 등 온갖 욕설과 입에 담기조차 꺼릴 법한 말들도 있었다고 지인은 전했다. 그는 "지난 달 도착한 두 번째 편지에는 카도쿠라 부부의 동물 애호 활동에 대해서도 '사회공헌은 아니고, 자신이 눈에 띄고 싶을 뿐'이라고 쓰여 있었다"며 "너무 무서워 경찰에 신고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주 발매된 일본 주간문춘은 카도쿠라의 자택에 매월 '협박장'이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또 작년 5월경부터는 타미에의 메일로 '동물 애호 활동이라니, 위선자!', '어차피 이름을 팔기 위한 목적' 등이라고 적힌 글이 보내졌다고 주간문춘은 전했다.

닛칸겐다이는 "터무니없는 비방 중상이겠지만 부부, 특히 타미에가 누군가로부터 원한을 사고 있는 것은 사실일 것"이라며 "어쨌든 카도쿠라 집안에 평온이 찾아오는 것은 당분간 시간이 지나야 한다"고 밝혔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070 음바페 "오지 마!"-케인 망연자실, 세계 TOP 향해 가는 21살 괴물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347
7069 < M 인터뷰 >'21년 무패' 최현미 "세계최장 챔피언인데 스폰서 없어 벨트 반납할 뻔"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313
7068 이강인-이승우-백승호 묻자…김학범 감독 단칼 "세 선수만 평가할 수 없다"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287
7067 해맑은 가나 감독님 "한국축구 일본과 비슷…아는 선수는 좋아하는 손흥민뿐"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334
7066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무산…IOC, 7월 총회서 호주 브리즈번 투표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328
7065 [오피셜] 'UCL-EPL 우승' 바이날둠, 리버풀 떠나 PSG와 3년 계약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334
» 카도쿠라 '막장 드라마' 새 국면, "부인이 원한관계 있다" 괴문서 등장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276
7063 카도쿠라 '막장 드라마' 새 국면, "부인이 원한관계 있다" 괴문서 등장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284
7062 후배들도 '선배' 황의조에 반했다…"아시아에선 막아낼 수비수 없다"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295
7061 라모스, 결국 백기 들었다…'페레즈 회장님, 재계약 전화 주세요'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354
7060 "왜 나한테 패스 안해?" 지루의 불만에 음바페 폭발…프랑스 내분설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408
7059 박지성 "커리어 중 백지수표 제안 두 번 받았다"(대화의 희열3)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279
7058 태국과 경기중 '양눈 찢기'…세르비아 배구선수, 2경기 출장 정지 file 제트지킴이 2021.06.10 315
7057 축구협회 "벤투호, 레바논전 상관없이 월드컵 최종예선 진출" file 제트지킴이 2021.06.10 278
7056 '대기권 돌파 프리킥' 호날두의 망신살, "역대 최악, 끔찍했다" file 제트지킴이 2021.06.10 404
7055 독도 사랑 실천했던 수영 영웅 조오련,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 file 제트지킴이 2021.06.10 296
7054 앙리도, 지단도, 베컴도 아니었다. BBC 선정 21세기 유럽 최고 선수는? file 제트지킴이 2021.06.10 334
7053 유벤투스-맨유 떠나려는 슈퍼스타들, 초대형 스왑딜 성사되나 file 제트지킴이 2021.06.10 385
7052 SON 4년 반만에 대표팀 꿀휴식, '이런 모습 처음' 벤투가 밝힌 이유 file 제트지킴이 2021.06.10 316
7051 '전역 D-13' 병장 오세훈이 일병으로 불린 사연은?…"큰일 날 뻔했네" file 제트지킴이 2021.06.10 411
Board Pagination Prev 1 ... 47 48 49 50 51 52 53 54 55 56 ... 405 Next
/ 405
티비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