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타뉴스 신화섭 기자]
기사 이미지
카도쿠라 켄 전 코치. /사진=OSEN
이쯤 되면 '막장 드라마' 수준이다.

실종 3주 만에 귀가한 카도쿠라 켄(48) 전 주니치 코치 사건이 새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 이번엔 카도쿠라의 아내인 타미에를 비방하는 편지가 부부의 지인에게 배달됐다는 주장이 등장했다.

일본 매체 닛칸겐다이 디지털은 10일 "새로운 트러블이 밝혀졌다. 카도쿠라 부부의 지인에게 지난해와 올해 두 차례 괴문서가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지인은 "(편지의) 내용은 타미에를 비방 중상하는 것으로 처음 온 것은 작년 6월, 두 번째는 카도쿠라가 (올해 5월) 실종되기 열흘 정도 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보낸 사람은) 아마 동일인물일 것이다. 인쇄한 주소를 잘라내 봉투의 표면에 붙인 것과 우표가 같은 모양으로 기울어져 있는 등 방법이 똑같았다"고 설명했다.

편지에는 "남편의 수입에 비해 3억엔(약 31억원)짜리 대저택은 분수에 맞지 않는다", "부인은 벼락 성공으로 금전감각이 흐트러져 있다"는 등 온갖 욕설과 입에 담기조차 꺼릴 법한 말들도 있었다고 지인은 전했다. 그는 "지난 달 도착한 두 번째 편지에는 카도쿠라 부부의 동물 애호 활동에 대해서도 '사회공헌은 아니고, 자신이 눈에 띄고 싶을 뿐'이라고 쓰여 있었다"며 "너무 무서워 경찰에 신고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주 발매된 일본 주간문춘은 카도쿠라의 자택에 매월 '협박장'이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또 작년 5월경부터는 타미에의 메일로 '동물 애호 활동이라니, 위선자!', '어차피 이름을 팔기 위한 목적' 등이라고 적힌 글이 보내졌다고 주간문춘은 전했다.

닛칸겐다이는 "터무니없는 비방 중상이겠지만 부부, 특히 타미에가 누군가로부터 원한을 사고 있는 것은 사실일 것"이라며 "어쨌든 카도쿠라 집안에 평온이 찾아오는 것은 당분간 시간이 지나야 한다"고 밝혔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90 라모스, 결국 백기 들었다…'페레즈 회장님, 재계약 전화 주세요'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331
989 후배들도 '선배' 황의조에 반했다…"아시아에선 막아낼 수비수 없다"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265
988 카도쿠라 '막장 드라마' 새 국면, "부인이 원한관계 있다" 괴문서 등장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265
» 카도쿠라 '막장 드라마' 새 국면, "부인이 원한관계 있다" 괴문서 등장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251
986 [오피셜] 'UCL-EPL 우승' 바이날둠, 리버풀 떠나 PSG와 3년 계약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310
985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무산…IOC, 7월 총회서 호주 브리즈번 투표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295
984 해맑은 가나 감독님 "한국축구 일본과 비슷…아는 선수는 좋아하는 손흥민뿐"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303
983 이강인-이승우-백승호 묻자…김학범 감독 단칼 "세 선수만 평가할 수 없다"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276
982 < M 인터뷰 >'21년 무패' 최현미 "세계최장 챔피언인데 스폰서 없어 벨트 반납할 뻔"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287
981 음바페 "오지 마!"-케인 망연자실, 세계 TOP 향해 가는 21살 괴물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313
980 류현진은 1회 3실점 뒤 더그아웃에서 태블릿을 꺼냈다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222
979 박지성 "태어나 처음으로 축구 무서웠다…홈팬 야유도" 슬럼프 회상 [RE:TV]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473
978 [KLPGA 현장] '루키' 정지유 "아이돌? 골프 못 하면 아무 소용 없어요"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326
977 김경문 감독 "차우찬, 하늘이 주신 선물 같다. 그러나…"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387
976 加 언론 "오늘 패배, 류현진 탓하는 건 옳지 못해…저번보다 호투"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195
975 ERA 0.62 괴물의 비밀…"빅맥+더블치즈버거 2개 먹는 중독자"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158
974 류현진이 거꾸로 물었다 "감독님은 포수로 누가 좋아요"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200
973 이다영, 깜짝 그리스행? 황당한 협회 "국가간 배구 질서 어디갔나?" file 제트지킴이 2021.06.12 174
972 '학폭 논란' 이다영, 이적 동의서도 없이 해외 진출? file 제트지킴이 2021.06.12 207
971 명장' 박항서의 신기, 교체 선수가 11분만에 결승 PK 유도…"역전의 시발점" file 제트지킴이 2021.06.12 207
Board Pagination Prev 1 ... 349 350 351 352 353 354 355 356 357 358 ... 403 Next
/ 403
티비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