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포츠경향]
ㆍ토론토 주전 포수 대니 잰슨 부상자 명단
ㆍ몬토요 감독이 류현진에 "어떤 포수 편하냐"
ㆍ류현진 "난 둘 다 좋다. 감독님 좋은 포수 OK"
ㆍ좌완 카이클 상대 우타자 애덤스가 선발 출전
ㆍ류현진 "애덤스가 6회까지 잘 해줬다" 칭찬
 

기사 이미지

류현진이 11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전에 선발 등판해 공을 던지고 있다. | AP연합뉴스



토론토 중계진의 해설자 벅 마르티네스는 11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전 초반 “류현진 스타일의 투수에게는 포수와의 호흡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구위로 압도하는 스타일이 아니라 다양한 구종의 다양한 코스에 집어 넣는 스타일이다. 타자에게 생각할 여유를 주지 않기 위해 빠른 템포의 투구를 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류현진이 원하는 공을 포수가 바로바로 사인을 낼 수 있어야 한다.

토론토 주전 포수 대니 잰슨과의 호흡은 올시즌 부쩍 좋아졌는데 잰슨이 지난 7일 햄스트링을 다쳐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류현진은 이날 새 포수와 호흡을 맞춰야 했다.

토론토 로스터에는 리스 맥과이어와 새로 콜업된 신인 라일리 애덤스 등 포수가 2명이다. 애덤스는 빅리그 선발 출전 경험이 한 번밖에 없다. 토론토 중계진에 따르면 토론토 찰리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에게 “어떤 포수가 더 편하냐”를 물었다. 류현진은 베테랑 에이스답게 “둘 다 잘 맞는다. 상관없다. 감독님은 누가 더 좋으냐”고 물었다. 몬토요 감독은 우타자 애덤스를 택했다. 이날 화이트삭스 선발이 좌완 댈러스 카이클이었기 때문이다.

에이스의 공을 받아야 하는 신인 애덤스도 잔뜩 준비를 했다. 류현진이 최근 2번의 등판에서 어떤 상황, 어떤 공을 던졌는지 꼼꼼히 복습을 했다. 류현진의 우타자 바깥쪽 공을 미트의 맨 끝 부분으로 잡아 버티는 ‘프레이밍’도 경기 내내 열심이었다.
 

화이트삭스 야스마니 그란달이 1회 류현진으로부터 투런 홈런을 때린 뒤 1루를 돌며 주먹을 쥐어 보이고 있다. | AP연합뉴스



류현진은 초보 포수와의 경기에서 1회 흔들렸다. 지난 등판에도 밸런스가 조금 흔들렸던 체인지업이 밋밋했다. 속구 구속도 87마일(약 140㎞) 정도로 떨어졌다. 호세 어브레유에게 적시 2루타를 맞은 뒤 한때 팀 동료였던 야스마니 그란달에게 투런 홈런을 맞았다. 1회가 끝난 뒤 류현진은 더그아웃에서 애덤스와 나란히 앉았고, 태블릿을 꺼내 ‘공부’를 시작했다. 정보를 다시 입력한 류현진은 2회부터 6회까지 한 점도 더 내주지 않고 버텼다. 속구 대신 커터를 많이 썼고, 허를 찌르는 커브로 카운트를 잡아 나갔다.

타선이 터지지 않아 2-3으로 뒤진 7회 마운드를 넘겼고, 토론토가 2-5로 지는 바람에 4패(5승)째를 당했다. 선발 2연패는 토론토 이적 뒤 처음이다. 류현진은 “초반 흔들린 체인지업 밸런스가 4회부터 좋아졌다”고 했고 포수 애덤스에 대해 “경기 전 얘기 많이 나눴고, 6회까지 잘 해줬다”고 말했다. 6이닝 5안타 3실점(1볼넷, 3삼진)한 류현진의 평균자책은 3.34로 조금 높아졌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078 이다영, 깜짝 그리스행? 황당한 협회 "국가간 배구 질서 어디갔나?" newfile 제트지킴이 2021.06.12 2
» 류현진이 거꾸로 물었다 "감독님은 포수로 누가 좋아요"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2
7076 ERA 0.62 괴물의 비밀…"빅맥+더블치즈버거 2개 먹는 중독자"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4
7075 加 언론 "오늘 패배, 류현진 탓하는 건 옳지 못해…저번보다 호투"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6
7074 김경문 감독 "차우찬, 하늘이 주신 선물 같다. 그러나…"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5
7073 [KLPGA 현장] '루키' 정지유 "아이돌? 골프 못 하면 아무 소용 없어요"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8
7072 박지성 "태어나 처음으로 축구 무서웠다…홈팬 야유도" 슬럼프 회상 [RE:TV]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3
7071 류현진은 1회 3실점 뒤 더그아웃에서 태블릿을 꺼냈다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5
7070 음바페 "오지 마!"-케인 망연자실, 세계 TOP 향해 가는 21살 괴물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5
7069 < M 인터뷰 >'21년 무패' 최현미 "세계최장 챔피언인데 스폰서 없어 벨트 반납할 뻔"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3
7068 이강인-이승우-백승호 묻자…김학범 감독 단칼 "세 선수만 평가할 수 없다"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4
7067 해맑은 가나 감독님 "한국축구 일본과 비슷…아는 선수는 좋아하는 손흥민뿐"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5
7066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무산…IOC, 7월 총회서 호주 브리즈번 투표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3
7065 [오피셜] 'UCL-EPL 우승' 바이날둠, 리버풀 떠나 PSG와 3년 계약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2
7064 카도쿠라 '막장 드라마' 새 국면, "부인이 원한관계 있다" 괴문서 등장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2
7063 카도쿠라 '막장 드라마' 새 국면, "부인이 원한관계 있다" 괴문서 등장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2
7062 후배들도 '선배' 황의조에 반했다…"아시아에선 막아낼 수비수 없다"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7
7061 라모스, 결국 백기 들었다…'페레즈 회장님, 재계약 전화 주세요'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4
7060 "왜 나한테 패스 안해?" 지루의 불만에 음바페 폭발…프랑스 내분설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7
7059 박지성 "커리어 중 백지수표 제안 두 번 받았다"(대화의 희열3)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5 Next
/ 355
티비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