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미국에 다녀 오는 동안 하늘에서 선물을 내려주신 것 같다. 그러나..."

김경문 야구 대표침 감독이 어깨 부상에서 돌아 온 차우찬의 복귀를 진심으로 반겼다. 그러나 IOC의 일방적인 행정 탓에 맘 놓고 웃을 수는 없는 상황이다.

차우찬은 그동안 왼 어깨 통증으로 마운드에 서지 못했다. 하지만 지난 6일 KIA전서 5이닝 4피안타 2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기적적으로 재기에 성공했다.
 


대표팀에도 대단한 희소식이 아닐 수 없다.

야구 대표팀은 그동안 류현진-김광현-양현종으로 이어지는 좌완 트로이카가 이끌어 왔다.

하지만 세 명이 모두 메이저리그에 진출하며 올림픽 출전이 불가능해졌다.

새로운 얼굴들에게 기대를 걸어야 하는 상황이지만 이마저도 여의치 않았다. 구창모 최채흥이 대안으로 떠올랐지만 전력이 되기엔 모자람이 있었다.

구창모는 왼 팔 부상으로 아직 마운드에 오르지 못하고 있다. 재활 단계에서 통증이 재발해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올 시즌 내로 복귀할 수 있을지도 미지수다.

지난해 두 자릿수 승수를 거두며 희망으로 떠올랐던 최채흥은 구위 저하가 눈에 띄게 나타나며 대표팀과 멀어졌다. 좌완 자원이 씨가 말랐다고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니었다.

이런 상황에서 경험 많고 큰 경기에 강한 차우찬의 복귀는 그야말로 희소식이 아닐 수 없다. 차우찬이 합류하게 된다면 대표팀은 좌완 걱적을 어느 정도는 덜어낼 수 있다.

올림픽 에선 참관차 미국을 다녀 온 김경문 감독은 "차우찬 복귀로 숨통이 트이게 됐다. 정말 반가운 소식이다. 대표팀 운영에 큰 힘이 될 수 있는 투수"라며 반겼다.

그러나 마음 놓고 웃고만 있을 수는 없다. IOC가 최종 엔트리 제출을 재촉하고 있기 때문이다.

야구라는 종목의 특성을 살펴주지 않고 일방적인 행정으로 야구계를 압박하고 있다.

IOC는 오는 14일까지 최종 엔트리 제출을 해 달라고 요구한 상황이다. 대표팀측에서 난색을 표명했지만 14일 제출을 재촉만 하고 있을 뿐이다.

야구는 엔트리가 24명이나 된다. 최종 엔트리 제출 후 부상 선수는 교체가 가능하지만 현재 부상 중이거나 부상에서 회복되고 있는 선수들의 기량을 살펴 볼 시간이 필요하다.

차우찬만해도 그렇다. 일단 복귀에는 성공했지만 정상 로테이션으로 투구가 가능한지, 정상 로테이션으로 던졌을 때도 위력을 유지할 수 있는지를 살펴야 한다. 차우찬이 대표팀에 합류했다가 통증이 재발이라도 한다면 LG엔 큰 손해가 아닐 수 없다. 그런 부분도 넓게 살펴야 한다는 것이 대표팀의 입장이다.

그러기 위해선 시간이 필요하다. 가뜩이나 가용 자원이 적어 대표팀 꾸리기가 어려운 상황이다. 여기에 충분히 선수를 살필 시간을 주지 않는다면 문제가 될 수 밖에 없다.

김경문 감독은 "14일까지 엔트리를 제출하려면 지금쯤 선수 파악이 다 끝나 있어야 한다. 하지만 선수들의 컨디션을 좀 더 지켜볼 시간이 필요하다. 14일은 너무 일정이 촉박하다. 아픈 선수들과 아팠던 선수들까지 고루 살펴봐야 하기 때문이다. 야구의 특성을 조금만 더 이해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대표팀에 차우찬이라는 선물이 주어졌지만 아직 포장지를 뜯기엔 부담 스러운 상황이다. 이런 특성을 무시하고 IOC는 최종 엔트리 제출을 재촉만 하고 있다. 웃을 수 있는 일이 생겼지만 맘 놓고 웃을 수 없는 대표팀의 현실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078 이다영, 깜짝 그리스행? 황당한 협회 "국가간 배구 질서 어디갔나?" newfile 제트지킴이 2021.06.12 2
7077 류현진이 거꾸로 물었다 "감독님은 포수로 누가 좋아요"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2
7076 ERA 0.62 괴물의 비밀…"빅맥+더블치즈버거 2개 먹는 중독자"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2
7075 加 언론 "오늘 패배, 류현진 탓하는 건 옳지 못해…저번보다 호투"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4
» 김경문 감독 "차우찬, 하늘이 주신 선물 같다. 그러나…"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2
7073 [KLPGA 현장] '루키' 정지유 "아이돌? 골프 못 하면 아무 소용 없어요"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8
7072 박지성 "태어나 처음으로 축구 무서웠다…홈팬 야유도" 슬럼프 회상 [RE:TV]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3
7071 류현진은 1회 3실점 뒤 더그아웃에서 태블릿을 꺼냈다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5
7070 음바페 "오지 마!"-케인 망연자실, 세계 TOP 향해 가는 21살 괴물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5
7069 < M 인터뷰 >'21년 무패' 최현미 "세계최장 챔피언인데 스폰서 없어 벨트 반납할 뻔"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3
7068 이강인-이승우-백승호 묻자…김학범 감독 단칼 "세 선수만 평가할 수 없다"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4
7067 해맑은 가나 감독님 "한국축구 일본과 비슷…아는 선수는 좋아하는 손흥민뿐"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5
7066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무산…IOC, 7월 총회서 호주 브리즈번 투표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3
7065 [오피셜] 'UCL-EPL 우승' 바이날둠, 리버풀 떠나 PSG와 3년 계약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2
7064 카도쿠라 '막장 드라마' 새 국면, "부인이 원한관계 있다" 괴문서 등장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2
7063 카도쿠라 '막장 드라마' 새 국면, "부인이 원한관계 있다" 괴문서 등장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2
7062 후배들도 '선배' 황의조에 반했다…"아시아에선 막아낼 수비수 없다"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7
7061 라모스, 결국 백기 들었다…'페레즈 회장님, 재계약 전화 주세요'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4
7060 "왜 나한테 패스 안해?" 지루의 불만에 음바페 폭발…프랑스 내분설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4
7059 박지성 "커리어 중 백지수표 제안 두 번 받았다"(대화의 희열3)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5 Next
/ 355
티비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