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BS 2TV '대화의 희열 3'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전 축구선수 박지성이 과거 슬럼프를 회상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대화의 희열 3'에는 박지성이 게스트로 출연해 축구 인생 이야기를 털어놨다.

박지성은 2002 한일 월드컵 이후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네덜란드 PSV 아인트호벤 행을 택했었다. 당시 선택지가 3군데였다고 밝힌 그는 "히딩크 감독님이 있는 PSV, 일본 리그에서의 재계약, 한국에서 백지수표 제안도 있었다"라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결국 PSV로 마음을 굳혔다는 박지성은 "유럽은 환경도 그렇고 확실히 다른 세상이었다. 말도 안 통하고 무릎도 안 좋은 상태로 갔으니까 적응을 빨리 해야겠다 했었다"라고 기억을 더듬었다.

그러나 무릎 부상으로 인해 결국은 슬럼프를 겪게 됐다고. 박지성은 "일본에 있을 때부터 아팠는데 MRI를 찍어도 원인을 못 찾았다. 그 상태로 네덜란드에 갔는데 거기서도 못 찾은 거다. 시간이 흘러 팀닥터가 얘기하더라. 분명히 문제가 있다고 해서 열어보자고 했다. 그랬더니 무릎 연골 파열이었다. 제거 수술을 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박지성은 "당시에는 축구하는 게 무섭다는 생각을 했다. 태어나서 처음이었다. 지금까지도 그런 느낌은 그때밖에 없었다"라고 속내를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홈팬들도 저한테 야유를 많이 하더라. 교체 선수로 뛰려고 서 있는데 야유를 한다. 또 공이 나한테 오면 야유를 시작한다. 제 발이 공에서 떠나면 야유가 딱 끝난다. 3만여 관중이 들어올 수 있는데 매번 그런 상황이 펼쳐지니까 상당히 힘들었다"라고 덧붙였다.

박지성은 이어 "당시 판 보멀 선수가 주장이었다. 근데 인터뷰에서 '한국 선수 왜 데려왔냐' 이 한마디를 해서 힘든 상황이 지속됐다. 그런 상황이 몇 개월 갔다"라고 담담하게 밝혔다. 이를 듣던 MC 유희열은 "히딩크 감독님 입장에선 자신이 데려왔으니까 마음 아팠을 것 같다"라고 했다.

이에 대해 박지성은 "당시에는 아무 말 안 하셨다. 그해 전지훈련에 가서 개별 면담을 하는데 '일본으로부터 3개의 제의를 받았다'라는 말씀을 하시더라. '난 널 보내고 싶지 않다, 선택은 너의 몫이다'고도 하셨다. 스스로 지금 못하는 걸 알았지만 본 모습은 이게 아니라는 걸 저도 느끼고 있었다. 그래서 저도 '여기서 더 하겠다' 얘기를 했었다"라고 밝혔다.

박지성은 1년만에 슬럼프를 극복하게 됐다고 전했다. UEFA컵 페루자와의 원정 경기를 언급하며 "그 경기에서 풀타임을 뛰고 나서는 실력을 보여주기 시작했다. 그 후로는 스스로 부족하다고 느낀 적이 한번도 없었다. 아마 그 경기를 기점으로 모든 게 변했던 것 같다"라고 해 눈길을 모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078 이다영, 깜짝 그리스행? 황당한 협회 "국가간 배구 질서 어디갔나?" newfile 제트지킴이 2021.06.12 2
7077 류현진이 거꾸로 물었다 "감독님은 포수로 누가 좋아요"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2
7076 ERA 0.62 괴물의 비밀…"빅맥+더블치즈버거 2개 먹는 중독자"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2
7075 加 언론 "오늘 패배, 류현진 탓하는 건 옳지 못해…저번보다 호투"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4
7074 김경문 감독 "차우찬, 하늘이 주신 선물 같다. 그러나…"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2
7073 [KLPGA 현장] '루키' 정지유 "아이돌? 골프 못 하면 아무 소용 없어요"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5
» 박지성 "태어나 처음으로 축구 무서웠다…홈팬 야유도" 슬럼프 회상 [RE:TV]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2
7071 류현진은 1회 3실점 뒤 더그아웃에서 태블릿을 꺼냈다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5
7070 음바페 "오지 마!"-케인 망연자실, 세계 TOP 향해 가는 21살 괴물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5
7069 < M 인터뷰 >'21년 무패' 최현미 "세계최장 챔피언인데 스폰서 없어 벨트 반납할 뻔"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3
7068 이강인-이승우-백승호 묻자…김학범 감독 단칼 "세 선수만 평가할 수 없다"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4
7067 해맑은 가나 감독님 "한국축구 일본과 비슷…아는 선수는 좋아하는 손흥민뿐"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5
7066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무산…IOC, 7월 총회서 호주 브리즈번 투표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3
7065 [오피셜] 'UCL-EPL 우승' 바이날둠, 리버풀 떠나 PSG와 3년 계약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2
7064 카도쿠라 '막장 드라마' 새 국면, "부인이 원한관계 있다" 괴문서 등장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2
7063 카도쿠라 '막장 드라마' 새 국면, "부인이 원한관계 있다" 괴문서 등장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2
7062 후배들도 '선배' 황의조에 반했다…"아시아에선 막아낼 수비수 없다"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7
7061 라모스, 결국 백기 들었다…'페레즈 회장님, 재계약 전화 주세요'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4
7060 "왜 나한테 패스 안해?" 지루의 불만에 음바페 폭발…프랑스 내분설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4
7059 박지성 "커리어 중 백지수표 제안 두 번 받았다"(대화의 희열3) file 제트지킴이 2021.06.11 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5 Next
/ 355
티비
Close